경기일보로고
[장기원 칼럼] 우·문·현·답
오피니언 장기원 칼럼

[장기원 칼럼] 우·문·현·답

장기원.jpg
우문현답(愚問賢答)이란 어리석은 질문에 현명한 대답이란 사자성어를 의미한다. 그러나 최근에 이 사자성어는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의 약어로 더 많이 사용되고 있다. 현장에서 답을 찾기 위해 대통령을 포함한 정치인 그리고 많은 CEO들이 이 말을 즐겨 사용하고 있다. 누가 제일 먼저 이 말을 사용했는지 모르겠으나 지혜롭게 잘 만든 말인 것 같다.

 

현장에 가보면 쉽게 답을 찾을 수 있는데 많은 경우 책상위에서 또는 머릿속에서만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 청년실업이 매우 중요한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고 있다. 청년실업은 15~34세 청년계층의 실업을 의미하며 2016년 3월 기준 청년실업률은 12.5%로 나타나 사상 최악인 상태이다. 2015년 통계를 보면 대졸실업자가 50만, 고졸실업자가 44만으로 나타나고 있다. 참으로 심각한 상황이다. 우리가 직면한 청년실업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이 제시될 수 있다. 청년실업의 답은 중소기업에 있다는 말로 작은 해법을 찾아보고자한다.

 

올해 4월 서울시 7급 공무원 1천689명을 채용하는데 14만7천911명의 지원자가 몰려 경쟁률이 288:1이었다고 한다. 정말 살인적인 경쟁률이다. 세계 어디서도 이 같이 높은 경쟁률은 찾아볼 수 없다. 4년제 대학 졸업생들이 대거 지원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로또 추첨도 아닌데 0.3% 승률의 게임에서 이겨야한다는 비극적인 이야기이다. 다른 분야 공무원 채용과정에서도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이와 비슷한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생각된다. 288명에 한명이 합격한다면 불합격한 287명의 미래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좋은 일자리’를 원하는 사회풍토로 이 같은 쏠림현상이 나타나는 것 같다. ‘좋은 일자리’는 학문적으로 정의된 개념은 아니나 일반적으로 신분과 임금의 안정성이 보장되는 일자리를 말하는 것 같다. 이런 의미에서 정부, 공공기관, 대기업에서의 일자리가 여기에 속할 것 같다. 

여기에서는 구직을 위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하게 나타날 수밖에 없다. 이와 반대로 구인난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이 있다.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 열악한 근로환경 등의 이유로 많은 청년들이 중소기업에의 취업을 기피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소기업은 우리 산업의 대동맥이다. 9976이란 말에서 보듯이 기업수 기준으로는 99% 그리고 근로자수 기준으로는 76%를 중소기업이 차지하고 있다. 중소기업이 살아남지 못한다면 우리의 경제는 미래를 장담하기 어렵다. 중소기업에 좋은 인재들이 모여들게 하는 노력이 시급하다. 인재들을 중소기업으로 유도하기 위해 중소기업과 대학 간 협력 네트웍의 구축을 제안한다.

협력 네트웍을 통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여 학생들의 중소기업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불식시켜주는 것이다. 그리고 중소기업이 지니는 잠재력과 가능성을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이러한 노력은 대학 캠퍼스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중소기업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좋다. 현장에서 교육이 이루어질 때 중소기업의 미래에 대한 강한 확신을 가질 수 있다.

 

중소기업청, 중소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중앙회 등의 조직은 지방조직을 가지고 있어 협력 네트웍을 구축하고 현장 활동을 지원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중소기업에만 의지할 것이 아니라 대학도 지금과는 달리 중소기업의 기대에 적극적인 자세로 부응하여야한다. 

대학은 정규 또는 비정규 교육과정의 개설을 통해 중소기업에 대한 이해를 촉진시켜야한다. 또한 학생들의 취업 시 중소기업을 핵심 파트너로 설정할 필요가 있다. 중소기업을 통해 우리 미취업 청년들의 밝은 미래를 보장받을 수 있다.

 

장기원 국제대학교 총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