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기자노트] 안성경찰서 한 고위간부에 대한 소고
오피니언 기자노트

[기자노트] 안성경찰서 한 고위간부에 대한 소고

“직원에 대한 배려와 사랑은 전혀 없습니다.”

 

안성경찰서 A고위 간부의 상실된 배려심이 직원과 지역사회에서 회자되면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A간부는 지난해 12월 경찰서 봉사대상위원회가 치안행정 발전을 위해 헌신한 직원을 위해 실시한 경찰봉사대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이에 A간부는 지난 1월 직원 3명과 함께 위원회가 지급한 1인당 120만 원의 경비를 갖고 3박5일 일정으로 태국 관광을 다녀왔다. 위원회는 대상자가 부인을 동반하면 부인 경비를 위해 50%를 추가 지원했다.

 

그런데 일부 직원들이 A간부에 대해 ‘양심도, 배려도, 부하 사랑도 없는 매몰찬 사람’이라며 힐난을 서슴지 않는다. 지역사회 일부 지인도 A간부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이고 있다.

 

이는 7년간 경찰봉사대상식에서 경정급은 봉사대상위원회의 공적 심사기준 운영 규칙에 따라 접수조차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적심사 기준은 경찰경력(10점), 안성근무 경력(10점), 공적 점수(80점) 등 합계(100점)로 대상자를 선정한다.

 

“저라면 부하직원을 추천해 줄 것입니다. 심한 욕설로 인격 모독은 물론 모욕까지 서슴지 않는 사람입니다. 퇴직하면 누가 볼지 걱정됩니다”라는 한 직원의 목소리에는 A간부의 과욕에 대한 서운함이 깊게 배여 있다.

 

설령 그런 생각이 아니었을지 모르나, 이쯤 되면 A간부는 한 번쯤 자신을 되돌아 보아야 한다. 범인을 잡고자 밤샘 잠복근무로 집에 가지도 못하고 차량 안에서 빵과 우유로 끼니를 때우던 직원들이 누구의 부하인지 말이다.

 

나보다 조금이라도 약하고 부족하다면 그곳을 채워주고 해결해 주고자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따뜻한 사랑과 배려로 품어 주는 것이 상사가 아닐지. 신선한 공직사회 조성을 위해 부하들과 함께 아름다운 동행의 길을 찾는 A간부의 새로운 모습이 보고 싶다.

안성=박석원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