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이해균스케치여행] 답동성당
오피니언 이해균의 스케치여행

[이해균스케치여행] 답동성당

1889년 프랑스외방선교회 빌헬름이 초대신부로 부임하면서 답동언덕에 정초식을 갖고, 코스트 신부의 설계로 1897년 고딕양식의 건물을 세웠다. 현재의 건물은 1937년 개축공사를 하면서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변형된 것이다. 이 성당의 백미는 다양한 건축양식이 혼재된 후면이다. 후문 쪽 옆 건물의 3층쯤에서 내려다보면 현란한 광경을 미학적으로 감상할 수 있다. 예배당 안에서 한 쌍의 청춘이 혼례를 올리고 있었다. 스탠드글라스 창에서 쏟아지는 은은한 빛을 받은 신랑 신부는 일생의 단 한번 가장 성스러운 순간을 마주했다.

-알랭드 보통은 <미술은 경험을 보존하는 방식> 이라고 했다. 서양건축 양식이 동양의 이곳까지 옮겨온 변증이다. 3개의 종탑과 장미꽃 모양의 창, 붉은 벽돌이 받드는 이채로운 지붕, 모두가 그리운 옛 향기로 가득하다. 발길이 만두냄새 구수한 신포시장으로 옮겨 간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