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Web투고] 폭음환영회 반드시 근절되야
오피니언 Web투고

[Web투고] 폭음환영회 반드시 근절되야

신입생 환영회에서의 폭음은 사고유발

봄이 오면서 대학캠퍼스가 뜨겁게 달아오른다.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학과나 고교동문 신입생 환영회, 각종동아리 환영회 등이 집중되기 때문이다.

환영회는 축하의 의미와 더불어 이들이 대학인으로서의 자질과 패기가 있는가를 시험하기 위해 다분히 통과 의례적 성격을 지니고 있다. 그러다 보니 다양한 행사가 열리는데, 문제는 이러한 행사에 음주가 항상 동반된다는 것이다. 술은 그동안 입시준비에 지쳐 있다가 찾아온 해방감에 불을 질러 각종 사고를 유발한다.

봄철 대학가는 술에 만취해 길을 헤매거나 쓰러져 고생하는 추한 모습들이 넘쳐난다. 이렇게 난폭하게 배운 술 문화는 나쁜 음주습관이 될 우려도 있다. 심할 경우 목음을 잃는 경우도 종종 발생되는데, 이러한 뉴스를 접하는 학부모들의 가슴은 까맣게 타들어 간다.

각종 환영식에 술이 빠지지 않는 이유는 강요하는 돌림 술이 단결과 대학생활 적응에 도움이 된다는 그릇된 생각 때문이다. 신입생은 선배가 주는 술을 거부하기가 어렵고 선배들은 후배들의 고통을 은근히 즐기는 면도 없지 않다.

이제는 이렇게 무작정 “부어라, 마셔라!”를 외치면서 원샷을 강요하는 환영식 술문화는 반드시 사라져야 한다. 환영식이라는 거창한 이름으로 강요되는 폭음보다는 여럿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바람직한 환영식 문화가 정착되어야 할 것이다.

각 대학에서도 자체적인 지도감독을 강화해야 한다. 건전한 환영식 우수사례를 학교홈페이지 등을 통하여 적극 홍보할 필요도 있다.

앞으로는 대학가 신입생 환영회 자리에서 ‘사발주’가 사라지고 선배들과의 영화 및 공연 감상, 체육대회, 토론회 등의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뿌리 내리기를 기대해 본다.

/농협안성교육원 교수 김 춘래 (010-8723-9071)  경기닷컴 인터넷 독자

* 본 글은 경기일보 편집 방향과 관련이 없으며, 경기닷컴을 통해 등록된 독자의 기고입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