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이해균의 스케치여행] 오래된 예배당 금산교회
오피니언 이해균의 스케치여행

[이해균의 스케치여행] 오래된 예배당 금산교회

옛 김제 지역은 민족 정서가 강했지만 종교와 사상이 이동하던 통로였으며, 유곽을 지난 길손이 서울 가는 재를 넘던 통행의 요지였다. 1905년 전주에서 온 미국선교사 테이트 최의덕(L.B Tate)이 설립했으며 조덕삼, 이자익, 박희서 등을 전도했고 조덕삼의 사랑채에서 예배를 드렸다고 한다. 이후 신도가 늘어 1908년 이씨 문중의 재실을 뜯어 지금의 자리에 옮겨 지은 것이다. 기와 담장도 단아하지만 목조 종탑은 새로 지은 붉은 탑에 비해 너무나도 고풍스럽고 아름답다. ㄱ자형 예배당은 남녀를 분리시킨 구조인데 여자들은 커튼에 가려진 채 예배를 보았다고 한다. 남자의 예배당 대들보엔 한문으로, 여자의 대들보엔 한글로 성경구절이 쓰여 있다. 이는 남녀유별, 특히 남성 우위의 미묘한 권위가 엿보이는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예배당의 풍금은 소리를 잊은 채 정숙하고, 뒤란의 두레박은 우물에 잠긴 채 아직 깊은 세월의 줄을 놓치지 않고 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