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이충재 칼럼] 건축물을 도시의 열린 공간으로
오피니언 이충재 칼럼

[이충재 칼럼] 건축물을 도시의 열린 공간으로

현재 세계 최고의 건축물로 인정받고 있는 스페인의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은 세계적 건축가 ‘가우디 이 코르네트’가 그의 나이 서른살인 1882년에 직접 설계하고 공사를 시작한 건축물이다.

아직도 건설 중인 건물이지만 세계인들이 이 건물을 보기 위해 바르셀로나로 몰려들고 있다. 모두들 가우디의 상상력과 천재성에 찬사를 아끼지 않고 있다.

가우디의 뛰어난 역량도 대단하지만 100년이 넘도록 공사 중인 이 건축물을 오랫동안 기다려주고 있는 바르셀로나 시민들의 의식이 더욱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모든 시민들이 불편함을 감수하며 이 건물을 이 도시의 일부로 인정하고 관광자원으로 탈바꿈시킨 바르셀로나 시민들에게 존경을 표하고 싶다.

미래 도시의 건축물 접근성 확보돼야

도시의 주인은 시민이다. 도시는 사람들이 모여들면서 형성되고 도시 구성원들과 그 주위를 둘러싸고 있는 환경과 교감을 하면서 그 도시의 문화와 특색을 형성한다. 도시의 모든 건축물들도 시민과 교감하며 그 도시의 정체성을 만들어 나간다. 따라서 한 도시의 성격을 결정짓는 중요한 구성 요소인 건축물은 시민들이 쉽게 찾고 즐기고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동안 도시 내에서 시민들이 마음 놓고 찾을 수 있는 공원, 광장, 터미널 등 개방적인 공간은 제한적이었던 것이 사실이다. 특히 높이 자랑을 하면서 우뚝 솟아 있는 현대적 건축물들은 보안과 시설 보호를 위해 출입이 제한된 폐쇄적인 공간이었다. 건축물로부터 소외된 시민들이 사는 도시에서는 바르셀로나에서와 같은 사례는 없을 것이다.

미래 도시의 건축물은 주변 지형지물과 조화되고 자연스럽게 녹지축과 연결될 수 있으며, 주민이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이 확보돼야 한다. 또한, 공동주택도 입주민지역 주민들과도 자유롭게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도록 계획돼야 한다.

특히 공공건축물은 공공기능이 훼손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건물 정문, 옥상 등 외부공간을 주민과 함께하는 공간으로 개방될 수 있다면 도시의 자유로움이 더할 것이다.

이 같은 열린 공간으로의 건축물이 지금 행복도시에서 하나 둘 실현되고 있다.

호수공원을 물론이거니와 그 주변에 방문객을 위한 식당과 더불어 옥상전망대가 설치된 국립세종도서관, 주민들이 지상의 공원에서 시작되는 산책로를 통해 옥상까지 쉽게 올라가 도시를 조망할 수 있는 대통령기록관아트센터, 역사와 문화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박물관단지 등이 조성 중이다.

주민들과 자유롭게 소통하고 교류

아울러 행정, 문화, 복지시설 등을 집적화한 복합커뮤니티센터를 각 생활권의 중심에 계획해 주민들에 소통과 교류의 공간으로 제공한다.

앞으로 행복도시의 이런 새로운 시도가 다른 도시에도 널리 전파돼 도시를 이루는 건축물, 가로(街路) 등 하나하나 모든 것들이 열린 공간으로 주민들의 삶과 함께하는 모습을 기대해 본다.

이충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청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