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임병호 칼럼] 경기도 유권자를 무서워하라
오피니언 임병호 칼럼

[임병호 칼럼] 경기도 유권자를 무서워하라

임병호 논설위원·社史편찬실장 bhlim@ekgib.com
기자페이지

행정안전부에서 집계하는 주민등록 기준 인구통계에 따르면 경기도 인구가 올 9월 기준으로 1천204만7천601명이다. 서울특별시 인구 1천21만9천334명보다 훨씬 많다. 면적도 서울의 약 17배에 달한다. 경기도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명실상부한 최대의 광역지방자치단체다. 이러한 경기도를 ‘외부인'이 바라본 <非경기도인들이 본 경기도> 설문조사가 있었다. 경기도경제단체연합회가 발행하는 「G· Economy21」과 경기개발연구원이 (주)한국리서치에 의뢰, 2010년 12월 경기도 이외 지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다.

경기도 이외 지역 사람들에게 ‘경기도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이 무엇이냐’고 물었더니 가장 많이 나온 답은 ‘잘 모르겠다(27%)’였다. ‘(이천 · 여주) 쌀(6.8%)’ ‘경기도지사(5.4%)’ 등이 뒤를 이었다. 경기도지사라는 응답과 관련해선 도지사가 누구인지를 알고 있다는 응답이 전체의 57.0%였는데, 이 중 79.1%가 ‘김문수 도지사’라고 답했다. 김문수 도지사가 경기도를 이끌고 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이 알고 있는 셈이다.

경기도가 서울과 동일한 생활권인지 묻자 82.7%가 “매우 또는 대체로 그렇다”고 답했다. 비경기도인들이 꼽은 장점은 ‘서울과 가깝다(29.0%)’였다. ‘주변환경이 깨끗하다(5.4%)’ ‘교통이 좋다(5.1%) 등이 거론됐다. ‘경기도에 살고 싶은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엔 43.9%가 ‘있다’고 답했는데, 첫번째 이유가 ‘서울과 가까운 수도권이라서(26.6%)’였다. ‘공기가 좋아서(9.8%)’, ‘붐비지 않고 여유로워서(9.2%)’ 등도 나왔다.

이런 답변도 있었다. 비경기도인들의 86.5%는 ‘경기도는 향후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했고, 79.0%는 ‘주변국과의 경쟁을 위해 경기도 및 수도권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63.6%는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끄는 지역’이라고 했고, 63.0%는 ‘경기도의 발전은 수도권 외 지방 발전에 긍정적’이라고 했다. 이성적으로 국가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 경기도 등 수도권지역의 발전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주류를 이뤘다.

최근 언론에는 “경기도 수도권은 주요 선거 때마다 지지정당이 달라진 가장 변덕스러운 투표성향을 나타내고 있다”고 보도됐다. 맞는 말이다.

경기도는 유권자들의 출신지가 다양해 지역, 이념 등 전통적 대결 구도에 크게 좌우되지 않는 반면, 바람에 따라 승부가 휘청이는 ‘바람몰이’ 지역이다. 경제활동 인구가 많아 주거 · 교육 · 일자리 문제 등 주요 사회, 경제적 정책 이슈의 반응도가 높은 편이지만 단일 이슈로 특정 계층이나 일부 지역의 표심을 공략하기도 힘든 복합적인 유권자 성향을 보이고 있는 곳이다.

9월 말 현재 만 19세 이상 유권자 4천43만6천231명 가운데 경기도 유권자가 23.1%에 이른다. 행정안전부의 자료다. 인천 5.5%, 서울 20.7%를 합치면 전체 유권자의 49.3%라는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한다. 그런데 18대 대통령 후보들이 경기도 유권자에게 내놓은 공약이 거의 없다. 예컨대 경기도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인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개통 문제를 언급하지 않는다. GTX는 단순히 교통문제가 아니다. 수도권 전체의 문화, 생활 등 모든 것을 바꿀 대역사다. 경기도의 숙원사업이다. 국가 전체적으로 봤을 때 GTX만큼 경제적 타당성이 높은 철도사업이 없는데 꿀 먹은 벙어리들이다. 김문수 도지사가 정부에 연일 따져도 입을 열지 않는다. 소위 빅3 대선후보들이 한국매니페스토본부가 요구한 공약 제출을 거부하고 가치와 비전, 정책 경쟁이 실종된 상태에서 인물 검증을 빙자한 저급한 흑색선전과 이전투구만을 일삼는다.

선거일이 43일 앞으로 다가왔는데도 경기도를 위한 공약이 시원찮다. <비경기도인들이 본 경기도> 에서 “전국적인 지역 균형 발전을 이끄는 핵심 역할을 맡고 있는 곳이 경기도”라고 한 평가를 대선 후보들이 모르는 모양이다. ‘투표 성향이 변덕스럽다'는 것은 그만큼 판단이 명료하다는 말이다. 대선 후보들은 경기도 유권자들을 무서워해야 된다.

임병호 논설위원·社史 편찬실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