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내 탓이오
오피니언 이영탁 칼럼

내 탓이오

지금 전 세계적으로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한마디로 양극화 현상이다.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이 골고루 나누어 가져야 할 몫을 소수의 사람들이 독차지하는 바람에 문제가 생겼다.

 

그래서 다수(99%)가 소수(1%)를 공격하고 있는 것이다. 이를 두고 처음에는 ‘갈등’ 정도로 표현했지만 언제부턴가 아예 ‘전쟁’으로 얘기하는 걸 보아도 문제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셈이다.

 

여기서 공격을 받고 있는 1%는 누구를 가리키는가? 크게 보면 가진 자들이다. 권력이나 부를 많이 소유한 사람들 말이다.

 

정당한 노력을 통해 부와 권력을 획득한 사람들 입장에서는 무차별적으로 공격을 받는 현실에 대해 안타깝고 억울하게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과연 정당한 노력만으로 오늘의 고지를 점령하였는지 되살펴 보아야 한다. 동시에 사람들이 꼭 이성적이지 않다는 것도 이해해야 한다. 처음에는 부럽다고 생각하다가도 아무리 노력해도 내 몫이 될 수 없다고 판단하면 욕을 하거나 부숴버리고 싶은 것이 인간의 심리이다.

 

여기서 지금까지 거론되지 않고 있는 문제 하나를 제기하고자 한다. 1%의 가진 자를 공격하는 99%도 책임이 있다는 점이다. 가진 자의 오늘이 누구 때문에 가능했는가를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막강한 정치권력을 가진 자들이 보여주는 실망스러운 행태를 비난하는데 누가 그들을 그 자리에 앉혔는가. 매번 뽑아놓고 나서는 이들을 뽑아준 자기 탓은 않고 뽑힌 사람 욕만 한다. 그러니 똑같은 과오가 되풀이되고 있지 않는가.

 

기업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대기업이 거래 중소기업을 핍박하는 등의 방법으로 사상 최대의 이익을 내어 보너스 잔치를 한다고 비난하는데 그 대기업의 매출은 누가 올려주었는가. 결국 99%에 해당하는 소비자들이다.

 

이들은 그 기업이나 기업주를 비난하면서도 여전히 그 기업의 제품을 선호하는 고객들이다. 뿐만 아니라 그 기업에 자녀를 취직시키지 못해 안달을 하는 수도 있다. 이처럼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이 수많은 소비자들의 행태이다. 결국 그들만의 잔치가 가능하도록 도와주고 나서 그렇게 한다고 욕을 하는 셈이다.

 

이렇게 얘기하고 보니 우리 사회에서 자기 탓은 하지 않고 남의 욕만 하는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요즘 하루도 빠짐없이 사회지도층 인사의 비리가 매스컴을 탄다. 그런데 거기에 이름이 오르내리는 누구도 먼저 자기의 잘못은 인정하지 않는다.

 

대신 우선 변명이나 거짓말로 위기를 모면하려 한다. 금방 들통이 날 것이 뻔 한 데도 그런 짓을 하는 걸 보면 그 사람들로부터 자성하는 모습을 기대하는 건 불가능하다.

 

그러니 어쩌랴. 이제 방법이 없다. 세상은 바꿔야겠고 지도층 인사들은 자기네 기득권 지키기에 바빠 달라지지 않고 있다. 이럴 때 누가 어떻게 해야겠는가. 대중들이 변하는 수밖에 없다. 대중들이 각자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비리나 잘못을 두고 다른 사람을 탓하기 전에 ‘내 탓이오!’를 외쳐야 한다. ‘내 탓이오! 내 탓이오! 내 큰 탓이로소이다!’

 

미래의 세상을 움직이는 힘은 정치도 기업도 아닌 개인에게서 나온다고 한다. 인터넷과 휴대폰으로 무장한 똑똑한 개개인들이 서로 연대하고 소통하면서 세상을 바꿔나가고 있다. 이른 바 새로운 형태의 시민혁명으로서 이미 세계 각지에서 시작되었다. 이들은 세상을 바꿀 뿐 아니라 세상을 바꾸는 방식까지도 바꾸어 나가고 있다.

 

앞으로 남을 탓하는 일은 그만 하고 99%가 먼저 변하자. 대중들이 ‘내 탓이오!’를 크게 외치고 난 다음 유권자로서, 그리고 소비자로서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주자. 그리하여 제대로 된 지도자를 뽑고, 제대로 된 기업을 키워내도록 하자.

 

이 과정에서 정치가나 기업이 또 말썽을 일으키면 대중은 소셜 미디어를 동원하여 엄하게 응징함으로써 매서운 맛을 보여주자. 이제 SNS를 타고 개개인으로 넘어오고 있는 파워를 본격적으로 보여줄 때다.

 

이영탁 세계미래포럼 이사장·前 국무조정실장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