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일보-사진으로 보는 세계]머나먼 만주, 가까운 핵
오피니언 사진으로 보는 세계

[경기일보-사진으로 보는 세계]머나먼 만주, 가까운 핵

[강제욱의 사진으로 보는 세계]

어린 시절 어느 날 우리 집안의 시조에 대해 아버지로부터 듣게 됐다. 그때부터 내 마음은 벌써 말을 타고 달리기 시작해 이북을 가로질러 만주땅으로 향해 있었다.

 

눈을 감으면 내 DNA에 숨겨져 있던 고향 광활한 만주의 대지가 펼쳐졌다. 고구려 명장 강이식. 초원의 거친 바람, 풀 내음까지 생생했다.

 

수천년의 세월 동안 우리 민족 역사의 중심은 언제나 만주땅이었다. 아시아 대륙의 동쪽 끝에서 수 많은 유목민족들과 당당히 싸우고 때론 교류하고 융합되면서 저 멀리 중앙아시아까지 교류했다.

 

그러나 지금의 모습은 어떠한가. 5천년을 훌쩍 넘는 역사의 먼지 한톨도 안되는 몇십년의 시간 동안 우린 대륙과 우리 민족의 원형질과 단절되고 섬으로 고립됐다.

 

쑹화강(송화강)은 백두산 천지에서 발원해 하얼빈을 거친 후 헤이룽강(흑룡강)과 합류해 오호츠크해로 흐른다. 그런데 우리 민족에게는 성스러운 이 쑹화강에 중국은 800여억 위안을 들여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다.

 

백두산으로부터 100㎞, 서울로부터 불과 580㎞ 떨어져 있는 길림성 백산시 정우현 적송향 나얼웅진 평강촌에 1차적으로 4기의 원자력 발전소 건설을 사실상 착공했다.

 

벌써 원전 건설을 위한 1급 도로, 전기설비 공사는 완료됐으며 이미 핵발전소 건설부지로 정우현에 등록도 돼있다. 중국 언론에는 2010년에 일부가 흘러나온 내용인데 몇 일 전에서야 한국언론은 새로운 사실인냥 이 사실들을 집중보도하고 있다.

 

이 곳은 일제 강점기때에 식민지 수탈을 위해 일본인에 의해 중국 최초의 대형 수력발전소인 풍만 수력발전소를 건설한 지역이다. 이 발전소는 노후돼 5년전에 안전등급에 문제가 발생했고 원전추진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당연히 정우현 핵발전소는 냉각을 위해 쑹화강물을 사용할 것이다. 필자가 재작년부터 백두산 인근의 원전은 추진을 심사하는 단계가 아니라 도로건설 등 사실상 착공을 하고 있다고 몇몇 환경단체와 언론에 알렸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알려진 바 없다.

 

정우현 원전은 불과 4년 후인 2016년엔 운영개시하는 먼 미래가 아닌 당장 우리에게 닥친 현실이다. 최근 많은 사고를 내고 있는 중국 고속철처럼 초고속 건설을 하고 있다. 중국대륙 본토에서는 멀고 원전 바로 앞에 살고 있는 한국인에게는 큰 위협으로 다가설 수밖에 없다.

 

게다가 발전소 건설지역 인근의 백두산은 매달 십여 차례 지진이 일어나고 있으며 곧 화산폭발이 임박했다는 증거도 있다. 만약 핵발전소와 백두산의 화산폭발이 연쇄반응을 일으킨다면 정말 후쿠시마 원전사고와는 비교가 안돼는 인류대재앙의 시나리오가 현실화 된다. 만주땅과 한반도에서 펼쳐진 반만년의 역사는 막을 내리게 될 것이다.

 

왜 한국정부는 중국의 핵문제에 침묵하는가? 최근 서해에서 불거지고 있는 중국어선들의 불법적인 어업활동에 대한 중국정부의 태도를 보면 중국은 새로운 중화를 건설하고자 하는 야욕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중국은 최근 주변국가들과 남중국해에서 시사군도, 남사군도 그리고 센카쿠 열도를 가지고 수 많은 영토분쟁을 일으키고 있다. 중국이 원하는 것은 단순히 조그마한 섬 따위가 아니라 바로 신중화의 ‘새로운 질서’라는 사실을 왜 모르는가. 과거 주변국들이 조공을 바치던 그 시절로 시계를 되돌리고자 하는 것이다.

 

강제욱 사진작가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