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오렌지볼골프, 송아리 여자부 패권
스포츠 골프

오렌지볼골프, 송아리 여자부 패권

한국계 쌍둥이 자매중 동생인 송아리(14)가 제37회 오렌지볼 인터내셔널골프대회에서 언니 나리를 꺾고 여자부 정상에 올랐다.

송아리는 구랍 31일 미국 플로리다주 코럴게이블스의 빌트모어골프장(남자 파71, 여자 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3오버파 75타를 쳐 합계 3오버파 291타를 마크, 대회 2연패를 노리던 언니 나리(292타)를 1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안았다.

남자부에서는 역시 한국계인 케빈 나가 합계 6언더파 278타로 1위가 됐고 최진호는 283타로 4위, 송찬은 285타로 5위에 각각 올랐다.

이 대회에는 37개국에서 참가했으며 91년에는 타이거 우즈가 우승했고 박지은도 이 대회에서 정상을 차지했었다./연합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