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릴레이 인터뷰] 4.정희시 경기도의원
정치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릴레이 인터뷰] 4.정희시 경기도의원

정희시 경기도의원.경기일보 DB

 

“원폭피해자와 그 후손들이 정부뿐 아니라 경기도에서 마련되는 구체적인 대안을 통해 체계적인 지원을 받길 기대합니다”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희시 의원(더불어민주당ㆍ군포2)은 지난 2019년 7월 제정된 ‘경기도 원자폭탄 피해자 지원 조례’를 대표 발의한 당사자다. 정희시 의원은 제10대 경기도의회 전반기 보건복지위원장을 맡아 원폭피해자들을 직접 만나고, 토론회와 간담회를 거쳐 해당 조례를 탄생시켰다. 이후 마련된 경기도원폭피해자지원위원회에도 참여해 실질적인 경기도의 지원책 마련을 위한 노력까지 기울이고 있다.

지난 2016년 5월 국회에서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원폭피해자법)이 통과됐지만, 피해자 지원에 있어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기 때문에 직접 조례를 추진했다고 정 의원은 밝혔다. 특히 그는 법과 별개로 경기도내 원폭피해자 자체 지원책으로 피해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했다.

정 의원은 “등록 원폭피해자와 유족 등에 의료지원과 기념사업을 한정하는 정부지원과 달리, 경기도는 복지지원 프로그램 개발을 비롯해 원폭피해자를 위한 정보 및 자료제공, 의료 및 상담지원, 교육 등 지원범위를 대폭 확대했다는 점에서 다르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현재 경기도원폭피해자지원위원회 활동 상황에 대해 “지난 3월 위원회가 결정한 경기도 원폭피해자 지원계획에 따라 오는 12월까지 8개월간 진행하는 ‘경기도 원폭피해자 가구실태 및 욕구조사’를 통해 원폭피해자들에 대한 경제적ㆍ의료적 정책 개발 및 제도개선 방안을 도출할 방침”이라고 소개했다. 이를 위해 도와 경기복지재단은 원폭피해자에 대한 인구학적 자료를 토대로 양적 조사 및 심층 면접조사를 진행, 생활실태 및 정책 욕구를 분석한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모집단 분석, 전문가 회의, 조사 설계, 조사 추진, 조사결과 분석, 보고서 작성 등의 추진 일정을 앞당겨 이르면 올해 8월 1차 연구보고서를 바탕으로 경기도 종합대책을 완성할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정 의원은 종합대책을 바탕으로 도내 원폭피해자 1~3세대 지원을 위한 내년도 본예산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정 의원은 “불행한 역사로 인해 고통받는 원폭 피해자의 아픔이 대를 이어가고 있어 국가적 차원뿐 아니라 경기도가 도울 수 있는 선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제도적으로 소외당했던 원폭 피해자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ON팀 = 이호준ㆍ최현호ㆍ김승수ㆍ채태병ㆍ이광희ㆍ윤원규기자

※ '경기ON팀'은 어두운 곳을 밝혀(Turn on) 세상에 온기(溫氣)를 전합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