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차동엽 신부의 희망세상] 발가락 하나 차이의 비밀
오피니언 차동엽 신부의 희망세상

[차동엽 신부의 희망세상] 발가락 하나 차이의 비밀

내가 1990년대 초 유럽에서 공부하고 있을 때, 브라질 축구선수 호나우두가 유럽 프로축구무대의 신예 스포츠 선수로 각광을 받았다. 나는 그의 열성 팬이었다. 발동작 하나하나가 예술이었다. 나는 그때 그의 황홀한 발놀림을 주의 깊게 관찰한 끝에 이런 결론을 내렸다.

“아,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가 되는 비결은 ‘반 발’이구나. 맞아 바로 다른 선수들보다 반발만 빨리 움직이면 되는 거야!”

그로부터 20년의 세월이 흐른 뒤, 나의 결론은 바뀌었다.

“야아, 세상 무섭게 변했네! 이젠 ‘반 발’ 차이가 아니라 ‘발가락 하나’ 차이네. 최고의 축구 스타가 되려면 남들보다 ‘발가락 하나’ 차이만큼 빨리 움직여야 하는 시대가 되어버리다니!”

꼭 축구에 국한된 얘기는 아닐 것이다. 다른 스포츠 분야에서도 스타들끼리의 경쟁은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선두를 유지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총동원해도 자칫하면 밀릴 판이니 이 얼마나 피말리는 전쟁인가. 타고난 체력 조건, 훈련, 지능 모든 것을 가동해도 안심을 못할 지경이니 이것이야말로 이른바 ‘지식융합’ 시대 생존경쟁의 한 단면인 것이다.

실로 우리는 발가락 하나 차이, 한 끝 차이, 1점 차이로 승패가 갈리고, 당락이 결정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생존을 결정짓는 이 간격이 점점 좁혀지면 좁혀졌지 넓어지는 일은 결코 없을 듯한 기세로 미래는 달려오고 있다.

그런데! 학계와 재계 부문에서는 줄곧 최상위권을 장악하고 있는 이들은 유다인이다. 미국의 경우 명문대 교수 30%가 소수민족 유다인출신이다. 20세기를 주도한 최고의 지성 21명 중 15명이 유다인이다. 할리우드의 걸출한 영화감독들과 스타들의 대부분이 유다인이다.

미국 내 최고 부자 40명 중 절반이 유다인이다. 이렇듯이 유다인은 거의 전 부문에 걸쳐 세계적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까닭은 그들에게 ‘발가락 하나 차이’를 확보하는 비결이 있기 때문이다. 그 비결은 다름 아닌 ‘셰마 이스라엘(이스라엘아, 들어라)’이라 불리는 기도문이다. 오늘날도 모든 유다인들이 매일 아침, 저녁 최소 두 번 낭송해야 하는 이 기도의 전통은 구약성경 신명기 6장의 성구에서 비롯되었다.

“이스라엘아 들어라. 너희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희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너희는 […] 이 말을 너희 자녀에게 거듭 들려주고 일러 주어라”(신명 6,5-7).

나는 밀리언셀러 ‘무지개 원리’에서 이 문장의 키워드 ‘마음’, ‘목숨’, ‘힘’이 결국 정(情), 의(意), 지(知)임을 밝혀, 이것이 전인적 자기계발의 묘방임을 입증하였다. 내가 처음으로 이 교육지혜를 알아봤을 때, 나는 무릎을 탁 쳤다.

“와우, 이거 천기누설이다! 그러니까 ‘마음’은 정(情) 곧 감성(感性)을 뜻하고 ‘목숨’은 의지(意志)를 말하는 것이고 ‘힘’은 지성(知性)을 가리키는 것이니, 이야말로 전인적 투신을 뜻하지 않는가! 게다가 ‘거듭’이라는 단어와 ‘다하여’라는 단어는 또 얼마나 영양가 있는 ‘인격화’ 방안인가. 가히 자기계발의 비방(秘方)이라 해도 무색할 것이야.”

발가락 하나 차이로 특등과 우등이 갈리는 살벌한 시대에, 유다인의 전통지혜는 더욱 빛을 발한다. 놀라운 사실은, 유다인들이 이 말씀을 받은 것이 지금으로부터 약 3천200년 전이며, 글로 기록된 것이 약 2천700년 전인데, 유다인 가정에서는 오늘날도 이 말씀을 아침,저녁으로 최소 하루 2번씩 공동으로 암송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는 전통의 계승을 ‘구닥다리’의 집착으로 치부해버리기 십상인 우리에게는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문화쇼크다.

차동엽 미래사목연구소장인천가톨릭대 교수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