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이해균의 스케치여행] 정감 있는 동네, 교동 옛길
오피니언 이해균의 스케치여행

[이해균의 스케치여행] 정감 있는 동네, 교동 옛길

교동은 고려 조선시대에 향교가 있던 유서 깊은 동네를 일컫는다. 내가 30년 넘게 살아온 수원의 교동도 향교가 있고 예전엔 시청과 시민회관, 보건소, 문화원, 소방서 등을 곁에 둔 문화 행정의 중심지였다. 시청이 신도시로 떠나면서 인쇄골목도 활기를 잃었고 빈 가게들이 많아졌지만, 이 거리는 여전히 오랜 친구 같은 정감이 있다. 춘천막국수집 할머니는 30년 넘게 대를 물려 장사를 하고 있다. 요즘은 삶은 메밀 면을 말리는 일과 식대 받는 일을 하고 계신다. 여름날 점심시간은 줄을 서야 할 때가 많다. 구수한 메밀 삶은 물을 마시며 퇴색한 식탁에 기대 앉아 적당히 지루한 시간을 삭인다. 선풍기가 삐걱대며 힘겹게 돌아가고 육수와 함께 밑반찬이 나오면 머잖아 담백한 막국수가 나온다. 식사를 기다리는 평온감은 삶의 가장 중요한 의례이며 낙일 것이다. 창포꽃 피는 유월이 올 때 붓을 거둔다. 4년을 산 찾아 물 따라 걸었다. 성원해준 독자들이 벌써 그립다. 어디서 무엇이 되어 다시 만나랴.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