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종합장사시설 건립에 주민 68.9% ‘찬성’

가평군이 추진 중인 종합장사시설 건립사업에 주민 68.9%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가평군에 따르면 군이 여론조사 전문기관(한길리서치)에 의뢰,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3일까지 주민 1천명을 대상으로 종합장사시설 건립 관련 설문조사한 결과 이처럼 집계됐다. 종합장사시설이 필요한 이유로는 원스톱 서비스 제공 33.9%, 원정 화장 문제해소 27.5%, 접근이 용이하고 편리해서 17.6%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건립 형태는 타 지자체와 함께 사용하는 공동형이 27.7%로 가장 많았고, 유치지역이 원하는 규모 23.2%, 단독형 23.1% 등이었다. 건립 때 우선 고려해야 할 사항은 교통접근성, 저렴한 가격, 유치지역 소득향상안전, 민원갈등 해소 등을 차례로 꼽았다. 건립 반대는 23.7%로 집계됐다. 반대 이유는 환경오염 우려 31.5%에 이어 타 시군 화장시설 이용으로 충분 28.9%, 지역 이미지 훼손 19.5%, 재산 가치 하락 우려 5.3%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이번 설문조사 응답률은 9.1%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앞서 가평군은 종합장사시설을 추진, 지난해 5월과 9월 남양주포천구리시 등 3개 지자체와 공동 화장장을 건립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가평에 건립하는 대신 나머지 3개 지자체가 사업비를 더 많이 내기로 했다. 이후 건립 후보지 공모에 어려움을 겪고 공동화장장 건립 반대 측이 주민소환을 추진하자 가평군은 장사시설 건립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김성기 군수는 가평군 관계자는 가평군 종합장사시설 건립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과반수를 웃돌았으나 종합장사시설에 대한 규모에 대해선 아직 의견이 나뉘는 만큼 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추진될 수 있도록 해당 신청마을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가평=신상운기자

지역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