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보영여고, 한빛누리고로 교명 변경... 남여공학 '새 출발'

경기북부 사립 명문여고로 명성을 얻고 있는 보영여자고등학교(교장 김성배)가 내년부터 한빛누리고등학교로 교명변경과 함께 남녀공학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지난 1967년 동두천시에 개교한 보영여고는 2022년 대한민국 청소년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대상 수상, 경기도 과학중점고등학교 평가 3년 연속 최우수 기관 선정, 인문·과학 융합 교육과정으로 2년 연속 서울대 합격생 배출 등 명문 여고다. 22일 보영여자고등학교와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에 따르면 보영여고는 급격한 인구감소 현상에 대비, 우수 신입생 유치의 폭을 넓혀 안정된 학급수 확보 등 새로운 도약을 위한 교명변경과 남녀공학 전환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2023학년도 신입생부터 일반계(인문계열) 7개 반에 남학생과 여학생을 공동 편성, 전환에 따른 학생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화장실과 탈의실 추가 설치 등 올해 하반기까지 시설 정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여고는 학생 스스로 만들어가는 고교학점제의 취지에 맞춰 학생중심의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진로 선택 과정을 제공해 왔다. 그 결과 2년 연속 서울대 합격생 배출과 연세대, 고려대, 서강대, 성균관대, 한양대, 이화여대 등 국내 우수 대학 합격생 배출 등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특히 경기도교육청 지정 과학중점고등학교로 특화된 창의과학교육과정을 운영해 많은 학생들이 포항공대, 카이스트, 유니스트 등 과학기술 연구중점대학에 진학하는 결실을 얻었다. 올해는 대한민국 청소년 발명 아이디어 경진 대회에서 대상(고1 김예인, 1명), 금상(4명), 은상(2명)을 수상하는 등 경기도 과학중점고등학교 3년 연속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뛰어난 실력도 입증했다. 김성배 교장은 “AI 교육·교과특성화·고교학점제·온라인콘텐츠활용교과서 선도학교로서 선진 교육프로그램과 교육환경을 운영, 학생들의 꿈을 이루는 진로진학 전문가로 구성된 혁신학교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두천=송진의기자

동두천 안흥~연천 국도 3호선 대체우회道 내년 개통

국도 3호선 대체우회도로 동두천시 안흥동과 연천군 청산면 연결 구간이 내년 4월 개통된다. 해당 도로는 국도 3호선의 교통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1999년부터 건설 중이다. 국도 3호선을 따라 서울 북부에서 의정부~양주~동두천을 거쳐 연천까지 36.7㎞를 남북으로 잇는 왕복 2~6차선 도로다. 해당 구간이 이어지면 주말마다 겪고 있는 극심한 교통체증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동두천시, 연천군, 서울지방국토관리청 등에 따르면 국도 3호선 대체우회도로 가운데 동두천시 안흥동과 연천군 청산면을 잇는 구간(6.7㎞) 공사가 86%가량 이미 진행돼 내년 4월 개통을 앞두고 있다. 이 도로는 전체 구간 가운데 동두천시 안흥동과 연천군 청산면 구간을 남겨놓고 나머지 구간은 부분 개통돼 이용되고 있다. 해당 구간은 애초 연말 개통을 목표로 추진됐으나 레미콘 차량의 주말 반입 중단 등의 여파로 공사가 차질을 빚으면서 개통시기가 늦어졌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 관계자는 “우회도로 개설 협의가 지연된 데다 레미콘협회 방침에 따라 지난해부터 공사 현장에 레미콘 차량 주말 반입이 통제되면서 공사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내년 4월께는 준공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도 3호선 대체우회도로는 국도 3호선의 교통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1999년부터 건설 중인 자동차 전용도로로, 전 구간이 개통하면 서울 경계에서 연천까지 걸리는 시간이 크게 단축된다. 동두천시 관계자도 “국도 3호선 대체우회도로 동두천시 안흥동과 연천군 청산면 구간이 이어지면 “서울 경계에서 동두천시 안흥동을 거쳐 연천군 청산면까지 승용차로 30~40분이면 갈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동두천=송진의기자

지역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