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성남FC 후원금 의혹' 방침 바꾼 경찰, 결과도 달라질까
사회 사건·사고

'성남FC 후원금 의혹' 방침 바꾼 경찰, 결과도 달라질까

'분당署 끝까지 수사' 기존 방침 바꿔

성남FC

분당경찰서가 수사하던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경기남부경찰청이 직접 수사하기로 결정했다. 관할 경찰서가 끝까지 수사한다는 기존 방침을 뒤바꾼 것인 만큼 마무리 단계에 다다른 수사 결과에도 변화가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분당경찰서가 수사하던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이번주 내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로 이관한다고 4일 밝혔다. 분당서는 지난주 초 경기남부청에 사건 이송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과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민생사건들이 산적해 있고, 이 때문에 특정 사건에 수사 역량을 집중하기 어렵다는 이유다.

이로써 경기남부청이 직접 수사하는 사건 중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사건은 5건으로 늘었다. 기존 사건들은 이 의원 아내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과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특혜 의혹, 경기주택도시공사(GH) 합숙소 비선캠프 의혹, 아들 동호씨의 불법도박 및 성매매 의혹 등이다.

경찰은 앞서 분당서가 해당 사건을 수사한 뒤 지난해 9월 불송치 결정을 내린 점을 고려했으며, 상급기관이자 또 다른 수사주체인 경기남부청에서 직접 수사를 통해 수사의 공정성을 담보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올 2월 검찰의 보완수사 요구가 이뤄진 뒤 ‘분당서가 다시 수사하는 게 맞느냐’는 지적이 제기됐을 당시 경기남부청은 수사 주체에 따라 결론이 달라져선 안 된다며 분당서가 끝까지 수사할 것이라는 방침을 고수해왔다. 더구나 이 사건은 지난 5월 성남시청과 두산건설, 성남FC 등에 대한 압수수색이 진행되며 강제수사로 전환됐고, 현재 압수물 분석까지 마친 뒤 법리 검토를 비롯한 최종 판단만 남겨둔 상태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청은 지난달 박지영 신임 청장이 부임했고 이어 주요 사건을 지휘하던 김광식 수사부장이 국가수사본부로 전보됐다. 지휘부 교체와 맞물려 사실상 결론에 다다른 사건의 수사 방침이 뒤집히면서 수사 결과에도 변화가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다만 경찰은 ‘수사 결과가 뒤집힐 수 있느냐’, ‘추가 압수수색이 이뤄질 수 있는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사건 이관 후 기록을 보고 말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으로 선을 그었다.

정명진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장은 “분당서가 여러 사건으로 과부하가 걸린 점, 경기남부청은 집중지휘 사건인 점 등을 고려했다”며 “체계정당성의 원리 측면에서 먼저 수사했던 분당서가 수사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었지만 민생사건이 산적한 상황을 감안해서 이관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