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추풍령 역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추풍령 역

조개탄과 물로 달리는 증기 기관차

치익 칙 푸푸

기운 빠진 소리

60년대 경부선 중심지

추풍력 역에서 쉬고 있을 때

 

물 지게 진 할아버지

물 탱크에 물 가득 채워주면

다시 기운을 얻어 기운차게 달리던 기차

생계를 위한 직업이지만

힘든 기차를 움직이게 만든 위대한 할아버지

추풍령 역의 역사로 남아

지금은 물 저장고 중심으로 공원이 된 곳

 

물 지게 진 할아버지를 생각하며

달리는 기차에 손을 흔든다

image

진숙자

충북 영동 추풍령 출생.

<수원문학>으로 등단.

가톨릭 파티마 세계 사도직 상임위원 역임.

<시인마을> 동인.

 

● 외부 필진의 기고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