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중구, 지역 내 청소년 학교 폭력 예방 및 자립·성장 집중
인천 인천교육

인천 중구, 지역 내 청소년 학교 폭력 예방 및 자립·성장 집중

인천 중구가 최근 학교폭력예방 또래상담사업인 ‘별별리더’ 8기 모집 및 발대식을 했다. 사진은 구가 선발한 별별리더 23명이 학교폭력 예방과 관련한 강의를 듣고 있는 모습. 중구 제공

인천 중구가 지역 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학교 폭력 예방과 자립 및 성장 등을 돕는 여러 사업을 본격화한다.

29일 구에 따르면 최근 친구의 사소한(별의 별) 이야기를 들어주는 ‘별별리더’ 8기 23명을 선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별별리더는 ‘별(친구)’과 ‘별(친구)’ 사이를 잇는 ‘경청의 달인’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구의 별별리더 사업은 또래상담자로서의 역량을 계발하고, 청소년들 간 네트워크를 형성해 지역 학교폭력 예방에 앞장설 수 있도록 돕는다.

구는 앞으로 별별리더들과 함께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 기획 및 또래상담 활성화 방안 토의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구는 지역 내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활동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구는 최근 인천중부경찰서와 함께 영종국제도시 내 사업지역과 중·고등학교를 중심으로 학교폭력 예방 홍보물을 배포하기도 했다. 청소년 유해업소 및 음식점, 편의점 등을 방문해 ‘19세 미만 청소년 술·담배 판매금지 스티커’ 부착 여부 등 청소년보호법 위반사항을 점검했다. 또 구는 앞으로 지역 내 초·중·고등학교를 중심으로 이 같은 개선활동을 확대해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구는 중구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사업도 추진한다. 구는 지역 내 청소년안전망·지원단 역할을 하는 일부 소상공인과 협력해 학교 밖 청소년들의 성장·자립지원 시스템 구축할 예정이다.

앞서 구는 꿈드림을 사업을 통해 로스팅하우스 허깅, 향기노리 공방 등과의 협력체계를 만들고, 학교 밖 청소년의 자립 및 성장을 위한 ‘카페 인턴십 프로그램’과 ‘아로마테라피 자기계발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구는 앞으로도 학교 밖 청소년의 학업과 자립, 심리·정서적 상담서비스와 자립을 준비하는 청소년에게 인턴십 프로그램 등 여러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지역 내 희망인 청소년들의 시각에 맞춰 여러 예방 및 지원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며 “안전한 울타리와 체계화된 시스템을 계속 구축해 지역 청소년들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이승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