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빈집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빈집

파란 대문 열고 들어서면

무너져 내린 흙벽 나무 청

검은 고양이 한 마리 들락날락하는 

시골집

 

떨어져 나갈 듯 닳고 낡아

간신히 몸을 기대고 서 있는 부엌문

부뚜막에 나란히 걸린 가마솥

솥뚜껑에 앉은 뿌연 먼지

녹슨 채 세월의 무게 견디고 있다

 

눈물 콧물 흘리며 불 지피던 아궁이

메케한 연기 들이마시며

밥 짓던 유년의 기억 속에

노랗게 익어간 고구마, 은행, 알밤

내 허기를 채워주던 특별한 간식이

었지

 

수십 년 방치된 화로 형체 잃어가고

무성하게 자란 칡넝쿨 장독대 휘감

고 있다

image

이희강

충남 부여 출생

2018년 3월 문예비전 등단.

한국문인협회·경기시인협회 회원

 

 

● 외부 필진의 기고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