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법원, 이은해-조현수 조력자 2명 구속영장 발부
인천 인천정치

법원, 이은해-조현수 조력자 2명 구속영장 발부

‘가평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 조현수의 도피를 도운 혐의(범인도피)를 받는 A씨(32)와 B씨(31)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우제천 인천지법 영장당직판사는 30일 A씨와 B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한 끝에 “도주우려 및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13일 본인의 집에서 이은해·조현수 등과 모여 도피 계획을 세운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또 지난 4월16일까지 이씨와 조씨의 은신처 마련 비용을 조달하고, B씨를 시켜 오피스텔을 임차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범인도피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자신의 명의로 이은해와 조현수가 지낼 오피스텔을 계약해 도주를 도운 혐의를 받는다.

김경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