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서구, 걷기와 서로e음 결합한 주민 서비스 선보여
인천 인천교육

인천 서구, 걷기와 서로e음 결합한 주민 서비스 선보여

인천 서구가 걷기와 지역화폐 서로e음을 연동한 ‘건강 UP, 서로걷기사업’을 통해 주민 건강과 환경보호를 동시에 이뤄내고 있다. 사진은 사업에 참여한 주민들이 걸으며 쓰레기를 줍는 '줍깅'을 하는 모습. 서구 제공

인천 서구가 주민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걷기와 지역화폐 ‘서로e음’을 연동한 ‘건강 UP, 서로걷기사업’으로 생활 속 걷기 문화 확산과 주민 건강 증진을 동시에 이뤄내고 있다.

19일 구에 따르면 서로걷기사업은 지난해 하반기 서로e음 시즌3에서 시범 추진한 사업으로, 목표 걸음 수인 50만보 달성 시 지역화폐 1만원(최대 2만원)을 지급하는 걷기 마일리지 사업이다.

인천 서구가 걷기와 지역화폐 서로e음을 연동한 ‘건강 UP, 서로걷기사업’으로 주민 건강과 환경 보호를 동시에 이뤄내고 있다. 사진은 사업을 통해 형성한 커뮤니티 회원들이 걷기에 앞서 몸을 풀고 있는 모습. 서구 제공

구는 전국 최초로 워크온 걷기 애플리케이션(앱)과 지역화폐 서로e음 앱을 연동해 걷기 사업을 추진,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냈다.

이번 사업에는 약 1만5천여명의 주민들이 참여해 걷기를 실천했고, 다양한 걷기 커뮤니티(15개)가 생겨나기도 했다. 그 결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거리 두기 강화에도 걷기 지역 내 실천율은 2020년 42.1%에서 지난해 42.4%로 오히려 늘어났다.

image
인천 서구가 걷기와 지역화폐 서로e음을 연동한 ‘건강 UP, 서로걷기사업’으로 주민 건강과 환경 보호를 동시에 이뤄내고 있다. 사진은 서구 마스코트 '서동이'. 서구 제공.

또 지난해 9월부터 11월22일까지 서로걷기사업에 참여한 주민들의 누적 걸음 수는 71억6천100만보에 달하며, 1보를 평균 70㎝로 계산하면 사업기간 주민들은 지구 약 117바퀴를 걷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약 1천210t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효과기도 하다.

특히 구는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서로이음길 11코스’를 조성해 온 가족이 함께 걷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또 걸으면서 쓰레기를 줍는 ‘줍깅’이라는 환경정화활동도 해 환경보호 활동 역시 할 수 있도록 했다.

구는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거둔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도 ‘건강UP, 서로걷기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구는 현재 추진 중인 서로걷기사업을 더 많은 주민이 알고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보다 손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앱 기능 추가 역시 연구 중이다.

구 관계자는 “ ‘건강UP, 서로걷기사업’은 민과 관이 함께 이끌어가는 사업이란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며 “주민의 건강은 물론이고 지역경제까지 두루 챙기는 대표 건강 플랫폼으로 열심히 키워가겠다”고 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