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K리그1 향토구단 전력 점검] ③ 수원FC, 창단 첫 ACL 진출 야망
스포츠 K리그1 향토구단 전력 점검

[K리그1 향토구단 전력 점검] ③ 수원FC, 창단 첫 ACL 진출 야망

작년 5년만의 재승격 후 5위 최고성적 기록…이승우·니실라 등 준척급 가세에 상위 순위 도전

제주 서귀포예래동체육공원서 전지훈련 중인 수원FC 선수들이 미니 게임으로 전력을 다지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제주 서귀포예래동체육공원서 전지훈련 중인 수원FC 선수들이 미니 게임으로 전력을 다지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가 올 시즌 2년 연속 파이널A 진출을 넘어 창단 첫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티켓을 향한 여정을 시작한다.

수원FC는 지난해 5년만의 1부리그 승격 후 맞이한 첫 시즌서 5위에 오르며 지난 2003년 창단 이래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지난 시즌 개막을 앞두고 정동호, 박주호, 양동현, 무릴로 등 선수 19명을 대거 영입해 1부리그 수준에 걸맞는 스쿼드를 구축했고, 조직력이 맞아가기 시작한 시즌 중반부터 가파른 상승기류를 타며 승점을 쌓은 덕이다.

시즌 초반 제주 전지훈련서 부상을 입은 박지수와 이영재의 부재로 6경기 연속 무승(3무3패)에 시달리며 5년 전 ‘승격 첫 해 재강등’의 아픈 역사의 재현을 우려했었다. 하지만 무릎 수술 여파에서 벗어난 라스의 득점포 가동과 곽윤호, 잭슨 등 수비수들의 맹활약에 힘입어 파이널A에 진출하며 당초 시즌 목표로 삼았던 1부 잔류를 조기에 확정짓는 쾌거를 이뤄냈다.

올해도 수원FC는 이적시장서 골키퍼 이범영(33), 수비수 신세계(32), 황순민(32), 핀란드 국가대표팀 미드필더인 우르호 니실라(26), 유럽파 공격수 이승우(24), 장신 공격수 김현(29) 등 준척급 자원들을 대거 영입하며 지난해 기세를 잇겠다는 각오다.

오는 19일 개막전이 지난 시즌 ‘디펜딩 챔피언’인 K리그1 5연패를 달성한 전북과의 원정 경기지만, 수원FC는 지난 시즌 전북을 상대로 2승2무로 유독 강한 모습을 보여 자신감에 차있다.

공교롭게도 지난 시즌 초반 5경기 연속 무승(2무3패)으로 부진하던 당시, 전북 원정서 후반 추가시간 김건웅의 동점골로 1대1 무승부를 만들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며 상승세를 탔던 만큼 올 시즌도 기대감이 높다.

여기에 당초 군 입대가 예상됐던 김상원(30)과 김승준(28)도 올해 수원FC와의 동행을 이어간다. 더불어 지난 시즌 내내 팀의 걱정거리였던 U-22(22세 이하) 쿼터 문제도 이기혁(22)과 김주엽(22)이 메울 전망이며, 지난해 3월 K리그1 최연소 데뷔 기록을 세운 공격수 이영준(19)도 올 시즌 더 많은 기회를 받을 것으로 보여진다.

수원FC는 올해 단순히 ACL 진출에 그치지 않고 향후 꾸준히 파이널A에 남아있는 팀을 만들겠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그렇기에 올 시즌 2년 연속 파이널A와 ACL 진출을 목표로 김도균 감독의 지휘 아래 그 어느 때보다도 철저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권재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