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기획]'위드코로나' 대비 학생 심리·기초학력 정상화 시급…인천교육청 '학교안전망' 점검
인천 인천교육

[기획]'위드코로나' 대비 학생 심리·기초학력 정상화 시급…인천교육청 '학교안전망' 점검

도성훈 교육감이 최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학교방역망 구축에 힘쓰는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제공.

코로나19 속 일상으로의 회복을 꿈꾸는 ‘위드 코로나’가 본격화하면서 교육 현장의 정상화를 위한 고민이 커지고 있다. 원격수업과 대면 수업의 반복과 학교 현장에서의 집단감염 등으로 우리 교육 현장 곳곳은 상처가 생기기 시작했고, 대면을 통한 심리적인 유대관계가 얕아지기 시작하면서 이에 따른 문제점도 불거지기 시작했다.

이 때문에 인천시교육청은 이미 지난해 올해 역점정책을 ‘모두가 안심하는 학생 교육 안전망’으로 정한 상태다. 시교육청은 학습 격차를 줄이는 등의 학습 안전망부터 코로나19 등의 감염병을 막아낼 생활 안전망, 학생들의 마음을 보살필 심리안전망까지 다양한 안전망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

■ 소득 구분 없는 개인 맞춤형 ‘학습 안전망’

시교육청은 우선 학생들의 기초학력을 일정 수준 이상으로 보장하면서 소득격차에 따른 기본 학습의 질적 차이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데 방향을 맞추고 있다.

기초학습역량을 보장하는 책임교육을 위해서는 학생 개인별 학습결손 요인에 따라 맞춤형 지원을 하는 기초학력 보장지원, ‘두드림 학교’를 확대했다. 또 한글 문해력 및 난독증 학생의 학습권을 위해 학교로 찾아가는 난독 지원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학생은 물론 담임교사, 학부모와의 상담을 거쳐 전문 치료기관까지 연계하는 지원책을 만든 상태다.

학생과의 소통을 중심으로 한 기초학력 자료도 개발했다. 원격수업 및 가정에서 활용하는 ‘스스로 기초학력’ 학습교재를 개발했고, 학부모에게는 지도 방법에 대한 연수와 안내도 병행하고 있다.

초·중·고교생의 기본 학습을 보장하려 초등학교의 학습준비물 비용을 확대해 지원하고, 학교 현장의 재난적 상황에 따른 원격수업의 중요성이 두드러지기 시작하면서 스마트기기 구입 지원에도 힘을 더하고 있다. 민간에서 기부한 스마트기기 2천502대는 회수해 신품화 작업을 한 뒤 취약계층 학생에게 지원했고, 인터넷 통신비의 지원 대상도 확대했다.

이 밖에도 수업 도중 즉각적인 학습결손을 해소하기 위해 1수업 2교사제를 도입, 외부 강사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 감염병 4개년 계획 통한 생활 안전망 구축

시교육청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이 빈번해지자 학교 감염병 예방 4개년 종합대책을 만들어 추진하고 있다. 감염병의 예방을 위해서는 신종감염병에 대응할 ‘종합 비상 상황실’을 구축해 운영하고, 학교 현장에서의 감염병 관리 컨설팅단도 구성해둔 상태다.

또 재난 상황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시교육청과 인천시, 보건소 간의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 핫라인을 구축하고, 등교 전 학생이나 교직원은 건강 상태의 자가 진단을 의무화했다.

이 같은 감염병 대응 체계를 갖춤과 동시에 지지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전담팀 등을 신설하기도 했다. 우선 지원청별로 감염병 대응 체계 강화 및 전담 인력을 확보했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학교 안정화지원팀, 행정지원팀도 운영하고 있다. 학교 감염병 담당자의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정원 외로 기간제 근로자를 추가로 배치해 업무 과중에 대한 우려도 해소했다.

특히 인천지역의 학부모와 관련 전문가 등 시민 50명으로 구성한 ‘안심 학교 실현을 위한 시민방역단’의 운영도 시작했다. 이들은 방역 일선에 앞장서면서 시교육청의 정책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이를 결과 보고해 정책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기도 했다.

인천여자상업고등학교 학생들이 최근 교문 앞에서 학생들의 인식 개선을 위한 자살예방 캠페인을 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여자상업고등학교 학생들이 최근 교문 앞에서 학생들의 인식 개선을 위한 자살예방 캠페인을 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제공.

■ 폭력 없는 인천, 생명 존중 인천시민운동 확대

시교육청은 그동안 인천지역의 학교폭력이 끊이지 않고, 강도 역시 다른 지역에 비해 심각한 수준이라는 교육계의 지적을 받아들여 ‘폭력 없는 인천, 생명 존중 인천 시민운동 확대’에도 힘을 쏟아왔다.

학교폭력 원인 분석을 바탕으로 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적용하면서 최근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는 사이버 학교폭력예방교육도 강화했다.

또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 시민이 모두 참여하는 ‘시민생명지킴이(게이트키퍼)’도 해마다 확대해 양산하고 있다. 학생정서행동특성검사를 초교에서 2차례, 중·고교에서 각각 1차례씩 해 자살징후를 조기에 발견하는 시스템도 내실화했다. 또 위기관리지원체계를 고도화하기 위해 의료기관 등과 협약을 하고 ‘1학교 1유관기관’을 연계한 무료 상담도 지원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대대적인 캠페인 프로그램인 ‘IN生공동체 구축’을 만들고 학교폭력에 대한 인식개선과 학생과 시민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학생들이 직접 교문 앞에 서서 학생들을 맞이하는 등교 맞이 학교폭력 예방 및 자살 예방 캠페인을 시작으로 온·오프라인 학교폭력 예방 및 자살 예방 캠페인, 같이가치걷자 인식개선 캠페인, 민·관학 유관기관 연계 캠페인까지 다양한 캠페인 활동도 하고 있다.

■ 학생들의 마음 건강 지킬 심리안전망

시교육청은 코로나19 이후 학생들의 심리방역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마음 건강을 위한 심리안전망 구축에도 노력하고 있다. 특히 학생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마음 건강 치료전문의 배치는 대표적인 학생 정신건강 관리 프로그램 중 하나다. 마음 건강 치료전문의는 학생들의 정신건강과 관련한 컨설팅과 자문은 물론 학생, 학부모, 교직원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교육도 병행한다. 또 학생 정신건강 위기 학생을 발굴하는 역할과 함께 병원 치료와 연계한 지역사회의 유관기관 협의체도 구축해둔 상태다.

도성훈 교육감은 “일상으로의 회복을 이야기하는 시점이 되면서 학생의 삶이 중심이 되는 학습, 돌봄, 생활, 방역의 통합적인 교육 안전망 강화는 숙명으로 다가온 상태”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교육환경의 급격한 변화가 일어난 만큼 모두가 안심하고 즐거운 배움 체계를 구축할 학생 교육 안전망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인천시교육청 코로나19 대응팀 관계자들이 학교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을 가정해 모의 훈련을 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시교육청 코로나19 대응팀 관계자들이 학교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을 가정해 모의 훈련을 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제공.

김경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