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 기술 혁신 리더] 우성기전(주)
정치 경기도 기술 혁신 리더

[경기도 기술 혁신 리더] 우성기전(주)

남동수 대표이사가 자사 제품인 체크플러스를 소개하고 있다. 우성기전 제공

경기도 기술개발 사업이 건설, 중공업 업계 등에 새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경기도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개발한 용접 모니터링 시스템이 업계의 불편을 상당 부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그 대표적인 사례가 우성기전㈜이 경기도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1억3천만원 지원받아 개발한 ‘체크플러스’다. ‘체크플러스’는 중소 조선소의 용접 품질관리와 용접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용접생산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이번에 우성기전에서 개발한 체크플러스는 각종 공장이나 조선소, 건설현장 등에서 진행되는 용접생산 전반과 관련해서 별도의 작업 없이도 현장별로 실시간으로 데이터 확인이 가능하다.

작업시간, 아크율, 소모품 소비량 등 다양한 데이터를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보니 자연스럽게 작업 효율성도 증가하게 되는 것이다. 특히 현장의 생산관리도 실시간으로 가능한 점이 용접 생산성을 증가시켜 대외 경쟁력도 향상시킬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또 발주처의 용접 품질 관리 요구가 증가하는 추세인데, 체크플러스를 통해 품질관리도 수월해져 이 같은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이다.

남동수 우성기전 대표는 “경기도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지원받아 개발한 체크플러스가 다양한 업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경기도의 지원이 이번 연구개발 진행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에 위치한 우성기전은 지난 1979년도에 설립돼 40년 이상의 전문업력을 보유한 용접장비 전문제조업체다. 장기간에 걸친 용접장비관련 노하우를 가지고 IOT 사물인터넷 기술과 무선 네트워크 및 클라우드 서버 시스템을 기술을 자체 개발하는 등 다양한 용접 관련 제품을 만드는 곳이다.

김승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