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중학교 등교 인원 확대로 인천 내 학교별 교내 밀집도 저감 조치 잇따라
인천 인천교육

중학교 등교 인원 확대로 인천 내 학교별 교내 밀집도 저감 조치 잇따라

교육부가 2학기 전면 등교에 앞서 수도권 중학교 밀집도를 3분의 2로 완화한 첫날, 인천지역 학교들이 밀집도를 줄이기 위한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1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역 내 139개 중학교 중 89개 학교에서 기존 3분의 1에서 강화한 3분의 2 등교수업을 했다. 50개 학교는 소규모 학교 기준 등을 적용 받아 전체 학생이 등교했으며, 특성화고 등 29개 고등학교도 전면 등교했다.

등교 수업이 확대하면서 각 학교는 교내 밀집도를 줄이기위한 다양한 시도를 했다.

부평구에 있는 산곡남중학교는 등교 시간에 학생이 붐비는 것을 막기 위해 학년별로 10분씩 등교 시차를 두는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학생들이 몰리는 것을 방지했다. 일부 학생들은 정해진 등교 시간보다 일찍 도착해 학교 앞을 지키는 선생님에게 관련 안내를 듣고 난 후 교실로 향했다.

정문원 산곡남중 교감은 “학교가 과밀학급이라 우려되기는 했지만, 막상 등교인원이 늘어나도 방역수칙을 최대한 지키니 수월하게 등교가 이뤄진 것 같다”고 했다.

해송중에서는 등교 시간 제한을 두지는 않았지만 급식 시간을 학년별로 30분씩으로 제한해 급식실 내 인원이 몰리는 것을 막기도 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2학기 전면등교에 대비하기 위해 더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학사운영 및 방역강화방안을 준비하겠다”고 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달 중 2학기 전면등교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승욱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