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봄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봄

 

햇살 좋다

그렇게 말하고 싶어서

창문을 연다

벚꽃 너머 달려가는 봄날

바람의 몸이 먼저 알아차렸는가

그래, 같이 살자꾸나

쏘옥 모가지 늘려

내게 민다

 

 

노현숙

경북 의성 출생.

1994년 <자유문학> 및 <시와 시학>으로 등단.

시집 <바람은 없다> <겨울나무 황혼에 서다> <적막이라는 놀이터>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