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크루즈 리더로 출항하는 인천] 2. 명품 크루즈 조성 온힘
인천 크루즈 리더로 출항하는 인천

[크루즈 리더로 출항하는 인천] 2. 명품 크루즈 조성 온힘

관광객 10만명 목표… 260억 경제유발 효과 기대

인천시가 오는 2025년 크루즈 관광객 10만명 유치와 260억원의 경제유발효과를 위해 체계적인 크루즈 산업 육성 정책을 펼친다.

28일 시에 따르면 2025년 크루즈 관광객 10만명 유치를 목표로 2020년부터 양질의 크루즈 정책 지속, 크루즈터미널 기능 강화, 크루즈 유치 마케팅, 크루즈 관광상품 개발, 크루즈 전문성 확대, 크루즈 인식개선 및 홍보, 네트워크 구축 및 행정지원 등 7대 전략을 수립했다. 인천의 크루즈 산업 잠재력을 키우고 약점을 극복하는 정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동북아시아 크루즈 관광 문호도시’로 나아간다는 것이다. 이들 전략에는 2024년까지 30억~60억원의 예산이 들어간다.

시는 목표 달성 시 크루즈 관광객 소비지출 154억5천540만원, 크루즈선기항에 따른 항만수입 47억2천230만원, 크루즈 선용품 수입 18억5천290만원, 기타 40억원 등 약 260억원의 경제유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시는 ‘양질의 크루즈 정책 지속’ 전략과 관련해 인천 기항 관광상품 개발지원 확대, 입·출항 환영행사 및 셔틀버스 운영, 입항 크루즈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 등을 추진한다.

‘크루즈터미널 기능 강화’ 전략에 대해서는 교통 인프라 구축, 편의시설 확충 등을 세부 과제로 마련했다.

또 시는 ‘크루즈 유치 마케팅’ 전략으로 세계 및 아시아 크루즈선 유치, 중국 크루즈 시장 집중 공략, 선사·여행사 초청 팸투어 등을 2024년까지 이어간다.

‘크루즈 관광상품 개발’ 전략으로는 크루즈 기항 관광지 신규코스 개발 등을 추진하고, ‘크루즈 전문성 확대’ 전략으로는 크루즈 관광서비스 전문인력 양성사업 확대, 인천 소재 대학 내 크루즈 전문과정 및 학과 신설 등에 나선다.

이와 함께 시는 ‘크루즈 인식개선 및 홍보’와 ‘네트워크 구축 및 행정지원’ 전략을 위해 크루즈 체험단 운영, 인천 크루즈 산업 국제행사 개최, 일반인 대상 팸투어, 크루즈 연관 산업 조사 및 데이터 구축 등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2025년 크루즈 산업 리더로 도약할 수 있도록 인천관광공사·인천항만공사와 함께 크루즈선 유치 및 명품 크루즈항 조성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김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