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뒤로가는 인천 장애인 일자리] 完. 지역사회 힘 모아야
인천 뒤로가는 인천 장애인 일자리

[뒤로가는 인천 장애인 일자리] 完. 지역사회 힘 모아야

“장애인 고용정책 市가 중심 역할을”

‘장애인과 함께하는 인천’을 위해서는 공공기관은 물론 대기업과 중소기업, 장애인 단체 등이 함께 참여하는 범 인천 차원의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박남춘 인천시장이 장애인 등 취약계층 우선 정책을 약속한 만큼 인천시가 나서 중심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장애인단체에서는 그동안 중단됐던 시 주관의 장애인 채용 박람회 부활과 장애인 고용 업체에 대한 행정적 지원 방안 마련 등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장애인 채용 박람회가 지속적인 성과를 내려면 시가 행정력을 활용해 박람회를 개최해 장애인을 고용하고, 그 고용을 유지하는 업체에 행정, 재정적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장애인 지원단체 관계자 A씨는 “장애인 채용 박람회는 자칫 잘못하면 시와 각 군·구가 장애인 고용에 관심이 있다는 것만 전시하는 전시성 행정으로 끝날 가능성도 있다”며 “장애인 채용 박람회가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시 차원에서 적극적인 정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지역의 300인 이상 대형사업장들의 자발적인 장애인 고용도 요구되고 있다.

인천의 22곳 대형사업장들 고용해야 할 법적 의무 장애인 수(2018년 기준)는 469명이지만 126명만 고용한 상태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은 시, 장애인 단체 등과 연계 등을 통해 기업과 장애인 근로자가 윈윈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중소기업들이 생산성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장애인을 고용하기 어려운 만큼, 업종과 장애인 근로자 간의 작업 환경을 고려한 맞춤형 인력 공급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A씨는 “인천의 음식업체인 B사는 2018년 2명의 장애인을 식기 세척 및 주방 보조 업무를 위 고용했다”며 “이 업체는 2명의 장애인 채용 이후에도 장애인 고용이 경영에 도움이 된다며 추가적인 장애인 고용 계획을 세웠다. 회사 경영과 장애인 고용이 상생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장종인 인천 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무국장은 “장애인 의무 고용을 달성하지 못한 업체에는 고용 부담금 외 추가적인 행정적 조치를 취해 돈으로 해결하려는 인식을 없애야 한다”며 “모범 업체에 주는 당근과 불량 업체에 대한 채찍이 함께 마련돼야 장애인 고용이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