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민선7기 박남춘 호, 인천특별시대] 2. 인천 재창조 프로젝트
인천 민선 7기 박남춘 호, 인천특별시대

[민선7기 박남춘 호, 인천특별시대] 2. 인천 재창조 프로젝트

도시재생뉴딜 연계 신·구도심 균형 개발

인천은 지난 십여 년간 송도·청라·영종 경제자유구역을 중심으로 도시개발이 이뤄지면서 정작 시민 대부분이 거주하는 원도심 지역은 쇠퇴의 길에 접어들었다. 원도심과 신도시간 격차는 도시 양극화에 따른 심각한 역차별을 일으키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정책이 인천 원도심 곳곳에 스며들기 위해서는 지역 특성에 맞는 전략과 정책을 바탕으로 조직정비와 재원조달 방안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

 

민선7기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은 ‘인천 재창조 프로젝트’로 원도심과 신도시의 균형발전을 이끌어 내겠다는 구상이다. 정체된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의 대안 마련을 통해 주민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지역공동체를 회복시키겠다는 것이다.

 

박 당선인이 제시하는 원도심-신도시 균형발전 계획은 크게 ‘원도심 전담 부시장제 도입·도시재생 총괄전담기구 설립’ 등 조직·인사 체계 개편과 ‘더불어 마을·공공임대주택 2만호 공급’ 등 주거안정 방안, ‘원도심 혁신지구 20곳 지정·인천내항 재개발’ 등 거점별 도시재생 계획 등으로 구분된다.

 

앞으로 4년간 약 1조원, 연간 2천500억원의 재정을 투입하겠다는 구상으로 국비지원(70%), 지방비(30%) 비율로 연간 약 800억원의 예산을 들여 마중물 사업을 추진, 앞으로 BTO·BTL 방식의 민자유치를 통해 원도심 전역의 도시재생을 이뤄내겠다는 전략이다.

 

먼저 원도심 전담 부시장제 도입과 도시재생 총괄전담기구 설립은 현재 도시균형건설국 산하 도시재생과·주거환경과·지역개발과·고속도로 일반화 추진단과 행정관리국 산하 지방행정과, 정책기획관 산하 원도심스마트정보담당관, 인천도시공사 산하 도시재생센터 등을 부서 간 통합 재편을 통해 실현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도시재생 총괄전담기구는 산하에 도시재생센터를 두고 지역별 현장소통센터를 관리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수 있다.

 

신혼부부·청년 등 주거 약자를 위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2만호 공급은 기존 1만호 공급 계획을 수정 확대하면 바로 추진할 수 있다.

 

원도심 혁신지구 20곳 지정과 인천 내항 재개발 등 거점별 패키지 도시재생 추진은 현재 인천시가 발주한 원도심균형발전 용역을 통해 구체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완료되는 이 용역에는 짧게는 5년, 길게는 10년 단위의 도시재생계획안이 담길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박 당선인이 구상하는 원도심-신도시 균형발전 계획은 시가 추진하고자 했던 도시재생계획과 일맥상통한다”며 “정부의 도시재생뉴딜 정책을 인천에 상황에 맞게 도입할 수 있는 것들로 현재 진행되고 있는 원도심균형발전 용역을 통해 세부 계획안 등을 구체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