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통신원 리포트] ‘청렴 사회’ 보츠와나의 비결, 교육에 있다
오피니언 통신원 리포트

[통신원 리포트] ‘청렴 사회’ 보츠와나의 비결, 교육에 있다

▲
2015년 국제투명성기구가 발표한 전 세계 부패인식지수에서 유일하게 한국보다 높은 순위를 기록한 아프리카 나라가 있다. 부패인식지수 27위, 남부 아프리카에 위치한 보츠와나가 그 주인공이다.

 

부정부패로 얼룩진 아프리카 대륙에서 보츠와나는 어떻게 ‘청렴 사회’를 이룩했을까? 그 비결은 정치, 사회, 교육 전 분야를 아우르는 보츠와나 정부의 ‘부패와의 전쟁’에 있다. 보츠와나 정부는 1994년 ‘반부패’, ‘청렴 사회’를 국가 지향점으로 내걸고 부패 및 경제범죄법이라는 강력한 반부패법 제정은 물론 부패및경제범죄원(DCEC)을 설립해 부정부패를 전 사회에서 뿌리 뽑고자 하였다. 2012년에는 부패 관련 범죄만을 전담하는 부패법원까지 신설하였다.

 

여기서 눈여겨볼 것은, 보츠와나 당국이 DCEC에 반부패에 관한 공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권한을 주었다는 점이다. 그리하여 DCEC는 설립과 동시에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반부패 캠페인’을 실시하게 된다.

 

이에 따라 보츠와나에서는 도덕, 경제 교과서의 한 단원으로 반부패에 관한 내용이 정식 수록되었다. △부패의 정의 △부패가 국가경제와 개인에 미치는 영향 △부패 관련 경제범죄를 다루는 법과 제도 등 청소년들은 부패와 관련된 법·제도, 윤리에 대해 상세히 배우게 된다. 또한 배운 내용을 연극으로 연출하거나 실제 자국에서 발생한 부패 사례 등을 찾아보고 발표하는 시간을 통해 학생들의 적극적인 이해를 돕고 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에서는 반부패청소년동아리가 활발하게 운영된다. 각 학교의 동아리는 매년 열리는 회의에 참석해 동아리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경험을 공유하고, 토론을 통해 부패문제에 대한 그들의 견해와, 지금보다 더 청렴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의견을 나눈다.

 

보츠와나 회계 대학에 재학 중인 제시카 레코마씨(23)는 “보츠와나의 반부패 교육은 이론적일 뿐만 아니라 실용적입니다. 초등학교 때, 역할 연극과 활동을 통해 부패에 대해 처음 배웠고 중·고등학교 때 부패가 얼마나 심각한 범죄인지 여러 수업을 통해 배우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저를 포함해 대부분의 보츠와나 학생들은 부정부패가 국가를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습니다”고 말하며, 교육 당국의 반부패 캠페인을 적극 지지했다.

 

반부패에 대한 강력한 법과 제도 역시 보츠와나를 청렴 사회로 변화시킨 공신(功臣)이겠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삶의 가치관이 형성되는 어린 나이 때부터 부패에 대한 경각심을 철저히 일깨운 것이다.

 

‘안녕, 안녕 부패여, 너에게 작별 인사를 전해, 우리는 보츠와나에서 태어났어요. 보츠와나의 미래는 우리에게 달려있어요.’ 보츠와나의 어린아이들이 틈만 나면 흥얼거리는 이 노래 속에서 반부패 척결에 대한 그들의 확고한 의지와 청렴사회에 대한 희망이 엿보인다. 머지않아 이 노래가 한국 아이들에게서도 불려지길 희망해본다.

 

정두준 보츠와나 IYF통신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