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허용선의 세계문화기행] 이스라엘 예루살렘
오피니언 허용선의 세계문화기행

[허용선의 세계문화기행] 이스라엘 예루살렘

‘역사가 숨쉬는 땅’, ‘살아 있는 박물관’이라고 불리는 이스라엘은 다른 민족에 의해 숱한 정복과 파괴를 당한 파란만장한 역사를 갖고 있다. 영토의 크기는 작지만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3개 대륙의 교차점에 위치하며 그곳에서 꽃피운 문화는 세계 많은 나라에게 지대한 영향을 주고 있다.

이스라엘의 수도인 예루살렘은 4천년 이상의 긴 역사를 가진 고색창연한 곳으로 특히 주목할 장소이다. 유네스코도 인류가 영구히 보존해야 할 의미 깊은 도시라고 인정, 도시 전체를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이스라엘은 히틀러의 나치 독일정권하에서 학살을 모면한 유대인과 아랍 국가 등에 흩어져 살던 유대인을 중심으로 나라가 형성됐다. 1948년 독립 이후에는 세계 각지의 유대인들이 대거 이주했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대부분 백인이지만 피부 빛이 검은 흑인들도 일부 섞여 있다. 이들은 예멘이나 에티오피아 같은 아프리카에서 이주해온 유태인이다. 이스라엘에 살고 있는 유태인들은 과거 많은 속박과 고통을 당하며 여러 지역에 흩어져 살았기 때문에 이처럼 다양한 피부 빛을 띠고 있다.

사전 지식을 충분히 갖추지 않고 예루살렘을 방문한 사람은 방문 내내 혼란 속에 빠져있기 쉽다. 그 중 하나가 각 종교마다 휴일이 다르다는 점이다. 즉, 금요일은 이슬람 교인에게 성일(聖日)이고, 토요일은 유태인의 안식일, 일요일은 기독교인에게 주일(主日)이 된다.

사실 예루살렘은 기독교 입장에선 예수가 복음을 선포하다 로마 관원에게 붙잡혀 처형당한 성지(聖地)이다. 이슬람교에서는 예언자 마호메트가 승천한 장소인 아름다운 오마르 사원이 있는 성지이다. 유태인이면 누구나 신봉하는 유태교 입장에서 볼 때도 예루살렘은 역시 신앙의 구심점이 되는 곳이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집단 거주하는 구도시(동 예루살렘)와 헤브론, 세겜, 가자 등은 성서(聖書)학적으로 중요한 곳이다. 그러나 유태인이나 외국관광객들에 대한 테러와 도난이 잦아 방문할 때 조심해야 한다. 필자도 아이성(城) 부근에서 아랍인들에게 돌팔매질을 당해 승용차 유리가 모두 박살나는 수모를 겪은 적이 있다.

‘통곡의 벽’은 유태인들에게 마음의 고향이요, 성지 중의 성지다. 조상들의 애환이 깃들어 있어 유태인들은 이곳에 서면 각별한 애착과 감동을 느낀다고 한다. 때문에 기쁠 때나 슬플 때, 신분의 높고 낮음, 연령의 많고 적음에 관계없이 누구나 이곳을 찾는다고. 벽에 머리를 대고 기도서를 읽으면서 때로는 눈물까지 흘리며 열심히 기도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비아 돌로로사(Via Dolorosa, 십자가의 길)는 예루살렘 성지순례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예수가 빌라도 총독에게 사형 선고를 받은 곳인 사자성문(Lion`s Gate)에서 시작되는 이 길은 예수가 십자가를 메고 처형장인 골고다 언덕으로 가는 길이다. 순례객들은 예수가 겪은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면서 옛 골고다 언덕에 세워진 ‘주의 무덤 교회(성묘교회)’로 향한다. 매주 금요일 오후 3시에는 순례객들을 위해 십자가를 앞세우고 줄지어 가는 순례 행사가 프란치스코 교회 주관으로 열린다.

허용선의 여행 칼럼니스트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