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허용선의 세계문화기행] 세계인의 정신적 자산을 키운 섬 아일랜드
오피니언 허용선의 세계문화기행

[허용선의 세계문화기행] 세계인의 정신적 자산을 키운 섬 아일랜드

인류의 상상력과 지혜가 응집된 세계문학이라는 산맥에서 아일랜드는 거봉임에 틀림없다. 윌리엄 버틀러 에이츠, 조지 버나드 쇼, 사무엘 베케트, 세무스 히니 같은 노벨문학상 수상자들이 모두 아일랜드 태생이라서 하는 얘기는 아니다.

 

그들이 태어나기 훨씬 이전인 6~7세기경부터 아일랜드의 수도원은 학문과 예술의 길드였고, 그런 유구한 전통을 딛고 수많은 거장들이 각자의 성지를 일구었다.

 

어찌보면 아일랜드는 하나의 거대한 작가 박물관 같다. 더블린 작가박물관, 제임스 조이스 박물관, 트리니티 대학 등 문학의 향기가 감도는 곳을 일일이 거명하기 벅찰 정도로 위대한 정신유산을 남긴 작가들의 흔적이 도처에 산재해 있다.

 

수도 더블린 중심부에 자리한 트리니티 대학은 작가의 산실, 그 자체다. 세계 문학 전집에서 만났던 에이츠와 오스카 와일드, 버나드 쇼, 조나단 스위프트가 모두 이 학교의 동문이다. 해마다 5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이들의 흔적을 찾아온다고 한다.

 

지난 1991년 아일랜드 출신 작가들을 기리기 위해 개관한 더블린 작가박물관 역시 문학의 샘물로 목을 축이려는 사람들이라면 꼭 방문해야 할 코스다. 18세기에 지어졌다는 이 2층짜리 붉은 벽돌집은 겉보기엔 수수하기 짝이 없지만, 아일랜드 사람들에겐 유럽 문화의 수도이자 세계 문학의 심장이다.

 

1층 전시실에 들어서면 버나드 쇼, 오스카 와일드, 윌리암 버틀러, 예이츠, 조나단 스위프트, 사무엘 베케트 등 기라성 같은 작가들의 초상화와 작품, 그리고 친필 원고와 그들의 손때가 묻은 타자기 같은 유품을 만날 수 있다.

 

전시실 한복판에는 더블린의 자부심인 제임스 조이스의 두상이 있고, 그 아래에는 ‘세계 문학의 지도 중심에 더블린을 위치시킨 가장 유명한 더블리너’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율리시즈’, ‘더블린 사람들’, ‘젊은 예술가의 초상’ 같은 걸작을 남긴 제임스 조이스는 더블리너들에게 우상 그 자체이다. 조이스의 동상은 그렇다손 치고 그의 작품에 등장했던 인물들의 조각상까지 더블린 곳곳에 즐비한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오코넬 거리에 있는 여행 안내소에 가면, 율리시즈의 무대를 따라 더블린 시내를 돌아볼 수 있는 안내 지도를 판매하고 있을 정도이다.

제임스 조이스가 아일랜드 산문을 대표한다면, 시의 영역엔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가 우뚝 서 있다. 그는 현대 영문학사에서 가장 위대한 시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아일랜드인의 기질을 잘 보여주는 작가가 바로 조지 버나드 쇼가 아닐까. 그는 일찌감치 문재를 뽐냈던 다른 작가들과 달리 36세란 늦은 나이에 극작가로 변신한 독특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전 세계에 수천만 명의 이민자들을 떠나보낸 아일랜드인들의 바람 같은 기질 때문일까. 유독 아일랜드 출신 작가들은 외국에서 그 진가를 발휘했다. 조지 버나드 쇼와 오스카 와일드가 그랬고, 제임스 조이스와 사무엘 베케트도 그랬다. 아일랜드 문학이 세계인들에게 추앙받고 있는 것도 혹시 아일랜드인들의 그러한 정신 덕분은 아닐까.

 

허용선 여행 칼럼니스트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